오이타야마 다타라 제철소

大板山たたら製鉄遺跡

이곳에는 원료 상태의 사철을 석탄의 열로 녹여 철을 생산했던 제철소의 유적이 남아 있습니다. 일본의 전통 제철 방식에서는 용광로 내의 사철과 석탄에 공기를 더하기 위해 풀무를 사용했습니다. 이러한 제철 방식을 다타라라고 합니다. 오이타야마 다타라 제철소는 1751년부터 1764년까지, 1812년부터 1822년까지, 1855년부터 1867년까지 총 세 차례 가동되었습니다.

기본 정보

전화번호
주소 하기 시부키 257-5
영업 시간
휴무일
주차 공간
웹사이트